작성자 : 차옹       작성일 : 2009-03-03 오후 11:14:01 조회 : 1067
  100 군자리 단상    
1234098.jpg(245.81 Kbyte)


나른한 오후길

붉은 빛의 잔상들이 너른 처마 밑 곳감으로 시작되고

그 빛은 하늘의 별들로 옮겨 놓았다

계암정, 양정당 그리고 모두어 진 군자마을

늘 열려 있는 군자의 마음을 

갈바람이 훔쳐 간다

가을은 그렇게 그렇게 익어 가고

서녁의 노을 함께 밟고 간다,
           

   


윗   글 문밖 음악회
아래글 신문 할배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차옹
03-03 23:14
1068
  제   목        내   용       글쓴이    
Copyright 2002 ⓒ Andong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