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안동넷이 만난 사람
Focus Artist
자유기고
우리민속이야기
겨자씨
종가이야기
> 안동뉴스 > 인터뷰/기고
 
종가이야기- 봉화 가평리 창녕성씨 계서당 종부, 강순자 여사
 

1. 종가소개

종부가 사는 계서종택(溪西宗宅)은 경상북도 봉화군 물야면 가평리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부석사가 자리 잡고 있는 봉황산 줄기의 끝자락으로 풍수지리상 명당으로 알려져 있다. 이 종택은 광해군 5년(1613년)에 지어진 전형적인 조선시대 사대부 가옥이다.

2. 종부이야기

◆ 종부와의 만남

사과가 붉게 익어가는 초가을, 구불구불한 산길을 돌아 찾아간 곳은 봉화군 물야면 가평리에 위치하고 있는 창녕성씨(昌寧成氏) 계서공파(溪西公派)의 종가이다. 계서 성이성(成以性, 1595~1664)선생은 춘향전으로 잘 알려진 이몽룡의 실재 인물로 추정되는 분이다. 춘향전의 유명세 덕분에 최근 많은 사람이 종가를 찾고 있다. 방문객들은 한결같이 종부 강순자(68) 여사의 친절함을 이야기한다. 어떤 분이 종가를 지키고 계신지 참으로 궁금하다. 한창 종가를 보수하는 중이라 집안이 어수선하다며 미안한 마음으로 손님을 맞이하신다. 종부의 큰 임무 중의 하나가 접빈객(接賓客)인터라 손수 만든 감주를 내오신다. 

 강순자 여사

                                    

◆ “난 제사 많은 집에 시집가야지!”하고 다짐하던 소녀

“큰집에 제사가 많은데, 제사 있는 날은 엄마랑 큰집에 가는 기라. 따라가면 골목이 요래 있는데, 내캉(나랑) 한동갑 먹는 사촌이 길을 막고 ‘오지 마!’카는 기라. 유세하니 라고. 난 속으로 ‘난 제사 많은 집에 시집가야지!’ 그랬어”

제사 때에는 늘 맛있는 음식이 많아 좋았다던 소녀, 종가의 딸이라고 유세하던 사촌이 얄미워 커서는 꼭 제사가 많은 종가에 시집가고 싶다던 소녀는 창녕성씨 계서공파의 종부가 되었다. 그녀의 친정은 진주강씨(晋州姜氏) 은월공파 종가의 작은집이다. 그런 까닭에 어릴 적부터 제사며, 문중의 크고 작은 일들을 자주 보고 자랐다.
학교를 졸업하고 바느질을 배워 부산 양장점에서 일하던 중, “사람이 참 반듯하고 좋다.”라며 종손인 성기호(80)씨를 큰언니가 소개해 주었다. 친정어머니는 종가에 시집가면 “고생이 많다.”라며 반대하였지만, 양반으로서 자부심이 강하시던 친정아버지의 권유로 스물세 살에 “천지도 모르고” 혼인하였다.
당시 시댁의 형편이 넉넉지 않았음에도 친정아버지는 “그래, 니 이런 집에 시집갈라 그면, 주머니 쌈지에 밥 싸들고 댕기면서 다녀봐라. 니 이런 집에 시집 올 수 있는가?” 하며 혼인을 적극적으로 찬성하였다. 혼례는 당시 종가에서는 드물게 부산의 한 예식장에서 신식으로 치러졌다.

 사랑채(계서당)




















◆ “반지하나 몬 해 줘 가지고 참 안됐다”며 예뻐해 주시던 시아버지

시집왔을 당시 시어머니는 일찍 돌아가시고 없었다. 그런 까닭에 종부는 시집을 오자마자 곳간 열쇠를 비롯해 모든 제사를 물려받았다. 집안 대소사를 처리하는 것도 그녀의 몫이 되었다.
힘들고 어려운 시절이었지만 살림을 야무지게 하는 며느리를 시아버지는 참으로 예뻐하였다. 마루를 닦고 있을 때면 조용히 옆에 와 “내가 니 반지 하나 몬 해줘 가지고 참 안됐다.” 하며 미안해하였고, 돈을 양말 속에 넣어 놨다가 “고기 쪼매 사다 국 끓여 아 좀 믹이라.” 하며 주기도 하였다. 제사 때에는 늘 “니가 고생한다.” 하며 위로해 주었다.

◆ 한 해 열세 번인 제사가 힘들기도 하련마는, 한 번도 힘든 적이 없었다는 종부

“제사 지내는 건 아무 그게(힘든 게) 없어. 제사 지내면 잘 먹잖아”

제삿날에는 온 식구가 배불리 먹을 수 있어 좋았다. 처음에는 음식의 종류가 많고 양도 푸짐하게 올라가는 친정과 달리, 나물만 잔뜩 올라가는 시댁의 제사상 차림이 어색했다. 그러나 주위 친척들로부터 가문의 법도를 배우며 차츰 적응해 갔다. 친정에서 봐온 방식대로 제사상을 차리기도 하는데 다른 탕과 함께 조개탕을 하나 더 올리는 것이다.
종부는 손이 크기로 유명하다. 제사상을 차리기 위해 장을 보러 가면 상인들은 과일이든 어물이든 제일 큰 것을 골라 준다. 크고 많이 차려서라기보다 “하나를 올리더라도 제일 크고 좋은 것을 올리는 것”을 중히 생각하는 마음 때문에 유명해 진 것 같다.

◆ 종가를 떠나 30년을 살다 다시 돌아온 종부
혼인 후 4년 만인 스물일곱 살에 기다리던 첫 아들을 낳았다. 이후 딸과 아들을 낳아 슬하에 2남 1녀를 두었다. 시아버지가 돌아가시고서 어려운 가정 형편과 자녀 교육 문제를 해결하고자 종가를 친척에게 맡기고 대구로 이사했다.
작은 방을 세 얻어 시작한 살림 살이었지만 열심히 일한 덕분에 집을 사고 자식들을 모두 출가시켰다. 종가의 옛 땅도 일부 되찾았다고 하니 얼마나 열심히 살아왔는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삼십 년을 대구에서 살다 3년 전, 종가 건물이 관리 소홀로 허물어져 간다는 이야기를 듣고 종손과 종부는 다시 종가로 돌아왔다.

3. 종가의 자랑거리

계서종택은 1984년 국가지정 문화재 중요민속자료 제171호로 지정되었다. 정면 7칸, 측면 6칸의 ‘口’자형 건물로 사랑채(계서당)와 연결되어 있고, 오른쪽 위에는 사당이 자리 잡고 있다.
사랑채(계서당)

 계서당 현판

 사당내부

사랑채는 정면 3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 건물이다. 누각처럼 축대를 높게 쌓아올려 지은 것이라 위용이 돋보인다. 방과 다락, 마루 등이 매우 짜임새 있게 배치되어 있다. 나무를 ‘井’자 형으로 짜 마루 천정에 넣은 것이 무척 특이하고 아름답다.

 ‘井’자 형 마루 전형


 

4. 종부와의 헤어짐

작년에 몸이 아팠다는 종부는 “인자 딴 거보다도 아들 건강이 최고고, 내도 건강하고 다른 건 있겠나?” 며 어머니로서의 바람과 좀 더 많은 사람이 종가를 찾아와 가문이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는 종부로서의 바람을 밝히면서 이야기를 마쳤다.
이야기를 마친 후 ‘口’자 형의 집과 보기 드물게 간이화장실을 갖춘 사랑채, 단청이 아름다운 사당 등, 집안 곳곳을 소개하며 얽힌 이야기를 풀어내는 종부의 건강한 모습에서 종가에 대한 사랑과 자부심이 가득 느껴진다.

(집필자 박동철)


2010-04-21 오후 6:00:26 / 경북미래문화재단
©2019 andong.net
2010-04-21 오후 6:00:26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31804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