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유미의 D.I.Y
안동넷 툰
바람난 김C의 색즉시공
내 맘대로 감상일기
스타일온!
20대의 감성 독서파일
게이코의 좌충우돌 한국생활
박군의 Bon Voyage
> 안동뉴스 > 유쾌한 스토리 > 박군의 Bon Voyage
 
프라하 둘째날...
 

시차가 적응 됐는지 안됐는지... 아침엔 번뜩~~ 눈이 떠지더군... 
아침 든든하게 먹고... 프라하를 휘젓고 다니러 출발~

트램타고 프라하성으로 가려고 했는데....
모르고 지나쳐서 한정거장 더 가서 내렸다...
그.러.나.
원래 의외의 곳에서 즐거움을 찾는다고
우리가 간 곳이 사람들이 좀 있는것이 알고보니 스트라호프 수도원이였다. ㅋㅋ


오랜 시간을 보여주듯 벽을 덮고 있는 담쟁이덩쿨들...


마당(?)의 한가운데 떡하니 자리를 잡고 있는 사자상...기세등등..


사자상 바로앞에 아주 멋스럽고 자연스러운 포스를 뽑내고 있는 나무와 문...색감이 참~~ 예뻤다...
몰랐는데 요나무가 나름 유명한 나무였다.
기념 엽서에 당당히 한켠을 차지하고 있더군.....


스트라호프 수도원을 빠져나와 프라하 성쪽으로 걸어서 내려오는 길에서
프라하 시내를 내려다 본 모습....

최고다. 최고...

프라하성에서 올라가서 본 모습보다
개인적으로 여기에서 내려다 본 프라하의 모습이 더 좋았지 싶다.
혹~ 누가 프라하를 간다고 그런다면 바로 프라하성에 가서 구경하지 말고...
스트라호프 수도원에서 살방살방 걸어내려오면서 구경하는 코스를 추천하고 싶다.. ^^
우린 잘못해서 간 거였지만 너무너무 좋았었다..


그림도 사고 쨍~하고 좋을 날씨에 기분까지 업되어서
룰루랄라 즐거운 기분으로 프라하성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프라하는 세련됐다거나 그런 느낌이 아니라 장난감같은 느낌이 많이 든다.
큰 도시치고 많이 아기자기한 느낌이다..


오~~ 올라가느라 힘들었던 계단... 헉헉..


드뎌 도착한 프라하성... 우리 제일먼저 반겨준 근위병(?)
시간이 좀 지나서 오후가 되어 햇살이 따가워지니..
선글라스를 쓰더군... ^^


프라하성에서 우릴 반겨준 또다른 이들....
아주 친숙한 음악을 들려줬는데... 곡명은 잘 기억이 안난다...
모짜르트 꺼였는데... ㅋㅋ
플룻 부시는 콧수염 나신 아저씬 흥겹게 노래도..


프라하 성의 모습은 다음편에~~ㅋㅋㅋ


2008-07-26 오전 9:34:21 / 박태희 객원기자
©2023 andong.net
2008-07-26 오전 9:34:21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07706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