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바나나포토스쿨
희동이 세상
Wow my life
카카오만평
포토뉴스
> 안동뉴스 > 포토/만평 > Wow my life
 
Wow my life - 국립민족학박물관1 (서울스타일전)
 

두번째 박물관으로 소개할 국립민족학박물관이다. 이 박물관은 1939년 5월 일본민족학회에서 개관한 민족학박물관에서 출발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오늘날과 같은 모습으로 자리매김한 것이 1977년이다. 박물관의 이모저모를 소개하기전 2002년 한일 월드컵을 기념하여 개최하였던 '서울스타일전'을 간략히 소개하고자 한다.

이 박물관에는 개인적으로 그 전부터 알고 있던 朝倉(아사쿠라)박사님이 몸담고 있는 관계로 이 곳이 얼마나 치밀한 박물관이란 것을 잘 알고 있었다. 한국프로야구 원년에 우리 나라를 방문하여 선수들이 사용하였던 옷가지며 장비 일습을 콘테이너로 옮겨가 지하 수장고에 보관하는 그들. 우리가 이 박물관을 방문했을 때 한국의 보통 사람의 삶을 그대로 보여주기 위한 '2002 서울 스타일'전을 규모 있게 개최하였다. 이 스타일전을 개최하기 위하 준비가 얼마나 치밀하고 철저하게 이루어졌는지 아는 분을 알 것이다. 징그러운 것들.

본 스타일전의 주인공으로 선택된 모범가정은 서울에 살고 있는 안동 출신의 이원0씨로 이름만 밝혀도 아실 분은 아시는 분이다. 학교에 다닐 때 '법전'이라는 별명을 가지신 분(법전을 끼고 교수님께 따지는 분이라서 생겨난 별명으로 알고 있음)으로 문화관련 공무원이시다. 사실 본 전시도 놀랄 노자였지만, 어떻게 그렇게 살아온 족적을 하나도 버리지 않고 가지고 계셨던 그 내외분이 더 놀라웠다. 세상에 그런 것을 버리지 않고 남겨두다니. 전시장 내내 돌면서 이런 생각을 멈출 수 없었다.

 

 

* 김영호씨는 현재 (재)서울문화재단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2010-08-23 오전 10:30:24 / 김영호 객원기자
©2021 andong.net
2010-08-23 오전 10:30:24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69680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