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해피샵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정치·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지역소식
 - 의성
 - 영양
 - 봉화
 - 문경
교육
 - 논술의 뿔
 - 논술자료실
> 안동뉴스 > 뉴스 > 사회
 
철새 집단 서식처에 출입을 금합니다.
 
안동시는 대구지방환경청과 K-water와 함께 백로와 왜가리의 집단 서식지 보존에 나선다.
  이에 ‘출입 금지’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대시민 홍보는 물론 지속적인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등 습지 생태계의 건강성을 대표하는 환경 지표종인 백로와 왜가리의 집단 서식처가 안동시 와룡면 일대에 분포돼 있다.
  백로와 왜가리 수백 마리는 매년 3~4월 번식과 먹이 활동하는 위해 이곳을 찾아 서식하다가 가을에 다른 지방으로 이동해 월동한다.
  이 서식지는 습지와 함께 울창한 수림이 형성돼 있는 등 자연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높으나, 도로와 사람이 다니는 통행로 옆에 자리해 사람의 접근이 쉽다.
  특히 백로와 왜가리 번식기에는 주위 환경에 민감하게 반응을 보인다. 사람이나 다른 동물이 접근 시 높은 둥지에서 먹이활동을 하던 새들이 놀라서 새끼와 알이 떨어져 죽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따라서 철새 서식처에는 사람들이 함부로 출입하는 것을 절대 금하고 있다.
  백로나 왜가리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포획?채취 등의 금지 야생생물에 해당되며, 누구든지 해당지역 지자체에 허가를 받지 않고 조류를 포획?채취하거나 죽여서는 안 된다.

2018-05-11 오전 8:58:29 / 안동시
©2018 andong.net
2018-05-11 오전 8:58:29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42397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