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정치·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지역소식
 - 의성
 - 영양
 - 봉화
 - 문경
교육
 - 논술의 뿔
 - 논술자료실
> 안동뉴스 > 뉴스 > 지역소식 > 영양
 
고추 안정생산 위한 병해충 관리 철저
 


영양군(군수 오도창)에서는 올해 들어 이상 기온과 바이러스 병으로 인하여 고추농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5월 고추정식 직후 동해(凍害) 피해로 한차례 피해를 보았고, 육묘상에서부터 발생한 바이러스(칼라병)등으로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이상 기온으로 바이러스 매개충인 총채벌레의 번식이 증가하면서 최근 고추 재배지를 중심으로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급증하여 방제에 비상이 걸렸다.
 
영양군은 최근 “칼라병”이라 불리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가 확산하면서 고추 재배 농가의 피해뿐만 아니라 생산량 감소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고추 칼라병은 치료가 불가능하고 전염 속도가 빨라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잘 방제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장마철이 지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7월 하순부터 총채벌레가 급증할 경우, 전체 재배 단지로 전염될 위험성이 높아 농가의 선제적인 방제가 중요시되고 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는 새순이 괴사되거나 잎이 노랗게 변질되고, 고추 열매에 얼룩덜룩한 반점이 생겨 상품성을 잃게 되며, 병이 심해지면 식물 전체가 말라죽게 된다.
 
영양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칼라병 감염 여부를 문의해 오는 농가를 대상으로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현장용 간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활용해 감별해 주고 있다.
 
감염된 고추는 최대한 빨리 비료 포대 등에 담아 격리 처리해 다른 고추로 확산되는 것을 막도록 하며 총채벌레 등록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2~3회 주기적으로 살포, 총채벌레 밀도를 낮추는데 집중하고 있다.


2019-07-05 오후 7:03:30 / 영양군
©2019 andong.net
2019-07-05 오후 7:03:30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90973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