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정치·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지역소식
 - 의성
 - 영양
 - 봉화
 - 문경
교육
 - 논술의 뿔
 - 논술자료실
> 안동뉴스 > 뉴스 > 스포츠
 
안동 영문고 야구부 3년 연속 프로야구 지명선수 배출
 

안동 영문고등학교 야구부가 3년 연속 프로야구 지명선수를 배출하는 성과를 이루어냈다.

지난 21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외야수 양현진 선수가 두산베어스에 지명되었다.
양현진 선수는 190cm 93kg에 좋은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빠른발과 강한어깨 그리고 주말리그 홈런왕을 차지할 정도의 강한파워를 겸비한 선수로 작년부터 지속적으로 프로구단의 관심을 받아왔었다.

 

양현진 선수는 "평소 가고 싶었던 명문구단인 두산베어스에 뽑히게 되어 영광"이라며 내년에 꼭 1군에서 뛰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며 프로생활에 빨리 적응하여 팀에 기여하며 야구부 후배들의 본보기가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영문고는 2019년 박수용(기아), 서상준(SK), 2020년 박찬호 (LG), 2021년 양현진(두산) 까지 창단 3년만에 4명의 프로야구 지명선수를 배출하는 성과를 이루어냈다.

특별히 올해 경북권역에서 유일하게 프로야구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선수를 배출하였으며 창단 후 매년 프로야구 지명선수를 배출함으로서 지역 야구계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영문고 야구부는 지난 2017년 창단한 경북북부 최초의 야구팀으로 탄탄한 선수구성과 팀 전력을 갖추어 내년 전국대회 상위 입상을 노리고 있다. 이번 영문고 야구부의 3년 연속 프로지명선수 배출은 짧은 전통의 신생팀으로서 놀라운 결과로 받아드려지고 있다.  

영문고 김민우 야구감독은 “ 3년 연속 프로지명선수를 배출하게 되어 많은 보람을 느낀다” 며 “ 내년에도 지명권에 있는 좋은 선수들이 많은 만큼 올해보다 더 좋은 결과를 기대해도 좋다”라고 말했다.

영문고 배재환 교장은“이번 야구부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팀의 성적과 더불어 계속해서 좋은 선수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말했다.

한편 영문고등학교는 2021년부터 보건.체육특성화 학교로 변경되어 예일메디텍고등학교로 새롭게 출발한다.


2020-09-22 오후 3:13:58 / 영문고등학교
©2020 andong.net
2020-09-22 오후 3:13:58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51980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