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아나키스트가 본 세상
한방칼럼
배옥의 고향편지
도연의 문화산책
안동의 인물
피재현의 雜感
이 풍진 세상
안동에 사노라면
음식문화지도
포토벨
> 안동뉴스 > 칼럼
 
한방정보_두릅
 

1) 봄철에 나는 나물 중 두릅. 먼저 두릅은 어떤 나물인지 설명 부탁드립니다.
 
A: 두릅은 두릅나무에 달리는 새순을 말합니다. 한의학적 명칭은 모두체라고도 합니다. 독특한 향이 나는 산나물인데요. 땅두릅과 나무두릅이 있습니다. 땅두릅은 4~5월에 돋아나는 새순을 땅을 파서 잘라낸 것이고, 나무두릅은 나무에 달리는 새순을 말합니다. 자연산 나무두릅의 채취량이 적어 가지를 잘라다가 하우스 온상에 꽂아 재배하기도 합니다. 나무두릅은 강원도, 땅두릅은 강원도와 충청북도 지방에서 많이 재배합니다.
 
2) 두릅에는 어떤 성분이 들어있나요?
       
A: 두릅은 오가피 나무과로서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하고, 섬유질, 인, 칼슘, 비타민B,C가 많고 인삼의 주성분으로 알려진 사포닌 등이 들어 있습니다. 원기를 회복하여 몸의 면역체계를 강화하고, 혈당을 내리고 혈중지질을 낮추어 주므로 신장병, 위장관의 염증과 당뇨에 좋습니다. 또한 두릅나무 껍질을 벗겨 말리면 총목피라는 한약재가 되는데 당뇨병과 신장병에 가감하여 처방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두릅의 줄기에는 식중독을 유발하는 독성 성분이 있으므로 과량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3) 신장과 위장에 특히 좋은 나물이군요. 두릅을 사 보면 가격이 아주 비쌉니다. 비싼만큼 조리법도 잘 알고 먹어야 할텐데요. 두릅을 어떻게 먹으면 좋을까요?

A: 일반적으로 드시는 방법은 주로 살짝 데쳐서 초고추장에 무치거나 찍어 먹거나 또는 장아찌로 해서 먹습니다. 데친 나물을 쇠고기와 함께 꿰어 두릅전을 만들거나 김치, 튀김 등으로 만들어 먹기도 합니다. 여러가지 방법으로 드시는 것 다 좋고요. 두릅의 생즙의 경우 통풍, 신경통에 좋은 효과를 냅니다.

발암 물질의 활동도 억제하여 육류가 탈 때 만들어지는 발암 물질과 담배의 유해 물질의 활동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흡연자들에게 두릅이 도움이 될 수 있겠습니다.

4) 이제 곧 두릅이 나올 철인데요. 시장에서 사거나 마트에서 살 때 어떻게 골라야 할지 궁금합니다.
 
A: 두릅을 고를 때는 줄기가 연하지만 수분감이 있고 탄력이 있는 것으로 고르셔야 합니다. 연둣빛의 어린 새순이 식감이 부드러워서 먹기에 좋고, 너무 큰 것은 쓴맛이 강하고 식감도 질기므로 고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순의 끝부분 잎이 펼쳐지지 않고 오므라든 것이 신선하고 부드러운 두릅입니다. 줄기나 잎 부분에 시들거나 얼룩덜룩한 반점이 있는 것, 가시가 많은 것은 좋지 않습니다. 새순 부분과 나무껍질이 붙어 있는 부분의 길이가 비슷한 것이 가장 좋으며, 나무껍질이 지나치게 마른 것은 수확한지 오래된 것일 수 있으므로 피하셔야 합니다.
      
5) 두릅의 한의학적인 명칭이 모두채라고 하셨는데요. 한의학적으로 어떻게 쓰였는지, 한의학적 효능은 어떤지 궁금합니다.
 
A: 한방에서는 오가피와 같은 효능을 가진다고 하여, 간장과 신장을 보하고, 근골을 튼튼하게 하여 관절통을 치료하고, 자연강장, 신경통, 당뇨, 고혈압 등에 사용해 왔습니다. 따라서 노인성의 무릎이 시리고 근육에 힘이 빠져서 다리에 힘이 잘 들어가지 않는 증상에 특효가 있으며, 소아들이 걸음마가 느린 것에는 이것을 달인 물을 먹이면 효과가 있다고 전해집니다.

껍질을 벗겨서 말린 총목피는 풍사를 제거하고 통증을 완화하기 때문에 예로부터 관절염과 신경통제로 자주 이용되어 왔습니다.
      
6) 봄철나무 두릅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오늘 내용 정리해 주세요.
 
A: 네. 역시 우리 몸에 좋은 음식은 우리 땅에서 나는 제철음식인 것 같습니다. 요즘 같은 봄철에는 재배나 채위한 두릅을 많이 드시는 것이 또한 좋을 것 같아서 오늘 소개해 드렸는데요. 두릅은 혈관내 노폐물 중 LDL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효과가 있고 신장에 좋은 약재라서 성인병 예방차원에서도 무척 효과가 좋은 나물입니다.

또한 봄에 입맛이 떨어진 증상에 쌉싸름한 특유의 맛으로 입맛을 좋게 하며, 봄철에 부족해지기 쉬운 비타민과 무기질을 공급하여 춘곤증 등을 이겨내는데 일조를 합니다. 좋은 음식이니 봄철에 많이 챙겨 드시면 좋겠습니다.

* 한방칼럼은 동흥한의원의 신지섭 원장님이 연재합니다. 동흥한의원 054-859-2521


2021-03-22 오전 9:20:18 / 동흥한의원원장 신지섭
©2023 andong.net
2021-03-22 오전 9:20:18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58733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