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정치·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지역소식
 - 의성
 - 영양
 - 봉화
 - 문경
교육
 - 논술의 뿔
 - 논술자료실
> 안동뉴스 > 뉴스 > 정치·경제
 
벼 종자소독만 잘하면 들녘이 건강해져요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벼 종자 전염병 예방을 위한 올바른 볍씨소독 방법을 소개했다.
  벼키다리병은 해마다 발생해 피해를 주는 병으로 이삭이 팰 때 병원균에 감염된 종자가 1차 전염원이 되는 종자전염병이다. 종자소독을 제대로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제 방법이다.
  볍씨소독 기술 개발과 교육, 홍보로 지난해 못자리에서 병 발생이 대폭 감소했으나 일부 농가에서는 여전히 피해를 입고 있다.
  볍씨소독 방법은 먼저 소금물가리기를 통해 쭉정이 벼를 골라내면 소독효과를 20%~30% 높일 수 있다.
  종자의 까락(까끄라기)을 없앤 뒤 메벼는 물 20L당 소금 4.2㎏, 찰벼는 물 20L당 소금 1.3㎏을 녹인 다음 볍씨를 넣는다. 물에 뜬 볍씨는 골라내고 가라앉은 볍씨를 깨끗한 물에 2회~3회 씻은 뒤 말린다.
  소금물가리기를 마친 볍씨는 적용 약제별로 희석배수에 맞게 희석한 다음 약액 20L당 볍씨 10㎏을 30℃의 온도로 맞춰 48시간 담가두면 된다.
  특히 병 발생이 심했던 지역 주변에서 생산한 벼를 종자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우선, 30℃ 물에 잎이나 뿌리로부터 흡수된 뒤에 체내로 이동해 나가는 성질이 있는 약제를 섞고 종자를 넣어 48시간 적시고, 싹이 트기 시작할 때 다른 약제 1종으로 바꿔 24시간 적시거나 종자에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가루형태의 약제를 묻혀 처리한 뒤 바로 파종하면 방제효과를 높일 수 있다.
  해마다 같은 계통의 약제를 사용하면 내성이 생길 수 있으므로 2년~3년을 주기로 약제를 바꿔주는 것이 좋다.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벼 재배 농가에서 온탕침지로 소독할 때는 60℃의 물 300L당 볍씨 30㎏을 10분 동안 담근 후 찬물에 식혀 발아시키면 약제소독과 비슷한 소독효과를 볼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종자 소독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무엇보다 농가 여건에 알맞은 방법을 택하여 빠짐없이 종자소독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2018-04-11 오전 8:59:31 / 안동시
©2018 andong.net
2018-04-11 오전 8:59:31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40725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