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넷 | 맛있는집 | 문화관광 | 엔터테인먼트 | 포토팟 | 커뮤니티
뉴스 인터뷰/기고 칼럼 유쾌한 스토리 포토/만평 기사검색 기사제보/취재요청
정치·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지역소식
 - 의성
 - 영양
 - 봉화
 - 문경
교육
 - 논술의 뿔
 - 논술자료실
> 안동뉴스 > 뉴스 > 사회
 
안동시, 독립운동가 발굴에 두팔 걷고 나선다
 

안동시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걸고 헌신했으나, 유족이 현존하지 않거나 유족이 있음에도 국가로부터 서훈을 받지 못한 숨어있는 독립운동가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시는 2007년 안동독립운동기념관으로 개관한 이래 꾸준히 독립운동가를 발굴·조사하고 있는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2013년 설립변경)과 함께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안동 출신 미 포상 독립운동가 발굴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첫 해인 2020년 미 포상 독립운동가 561명의 목록을 작성하고, 그 가운데 56명을 발굴·조사하는 성과를 내는 동시에 이 중 26명의 포상신청서를 작성하여 국가보훈처에 제출했다.

포상 신청한 인물들의 운동계열을 분류하면, 의병 1명, 국내항일 3명, 사회주의운동 5명, 3·1운동 15명, 일본방면 2명으로 이 가운데 3·1운동이 가장 많다.

국가보훈처는 26명 가운데 21명에 대하여 심사 진행 중이며 2명은 2021년 삼일절, 19명은 광복절 전에 결과를 안내할 예정이다.

2020년 12월 31일 기준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에 헌신해 포상을 받은 안동 출신 독립유공자는 369명으로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많다.

안동시 관계자는 “2022년까지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과 함께 안동 출신 미포상 독립운동가 발굴 및 조사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나라를 위해 헌신한 안동 독립운동가를 잊지 않고 보답하는 이 사업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응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 참고사항
포상 신청한 인물들을 읍·면·동으로 구분하면, 길안 1명, 남선 2명, 남후 1명, 녹전 2명, 도산 3명, 예안 3명, 와룡 1명, 임동 2명, 임하 4명, 풍산 2명, 풍천 2명, 중구동에 속하는 동부·신세동에 각각 1명씩 2명, 서구동에 속하는 법상동에 1명 등 26명이다.

각 읍면동별로 독립운동가 기초조사 수(561명)와 조사완료 수(56명) 및 포상신청서 제출자 수(26명)를 구분하면 아래의 표와 같다.

  풍산읍 와룡면 북후면 서후면 풍천면 일직면 남후면
기초조사 56 20 4 13 33 10 3
조사완료 3 4 1 - 4 1 2
포상신청 2 1 - - 2 - 1
  남선면 임하면 길안면 임동면 예안면 도산면 녹전면
기초조사 3 38 8 33 15 23 5
조사완료 2 9 3 3 9 3 2
포상신청 2 4 1 2 3 3 2
  중구동 명륜동 용상동 서구동 안기동 미상 기타
기초조사 15 1 2 18 3 254 4
조사완료 5 - - 3 1 1 -
포상신청 2 - - 1 - - -

2021-01-19 오전 9:17:51 / 안동시청
©2021 andong.net
2021-01-19 오전 9:17:51



| 독자의견 -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성명 비밀번호
자동입력방지
87771
좌측 박스안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메일 인쇄 퍼가기 글자크게 글자작게
 
안동넷 경북 안동시 단원로 89 4층 로그인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서인
전화 : 054-843-5700, 054-856-5544, 팩스: 054-843-5701